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사고, 제주서 신속처리…국과수, 제주출장소 개청
  •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승인 2019.07.18 12:00
  • 댓글 0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 News1 DB
최근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고유정 사건'과 같이 제주도 지역에서 발생한 사건·사고 분석이 앞으로 도내에서 신속 처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 책임운영기관인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19일 제주 지역의 급속한 인구유입과 국내외 관광객 증가로 각종 사건·사고가 늘어남에 따라 현장 감정체계 구축을 위해 제주출장소를 개청한다고 18일 밝혔다.

제주출장소는 국과수 숙원사업으로 행안부, 국회, 제주특별자치도 등 관계 기관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문을 열게 됐다.

그간 제주 지역에서 의뢰된 감정은 원주 본원에서 관할하고 처리해야 했고, 현장 감정이 필요한 경우에는 본원이나 지방연구소 담당 감정인이 장시간 이동해 감정을 수행하는 등 신속한 감정처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국과수는 이번 출장소 개청으로, 보다 빠른 현장 중심의 감정처리를 통한 신속·정확한 사건·사고 원인규명과 수사지원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제주출장소'는 제주 지역 사건·사고를 관할하며 법의학, 유전자, 법독성학, 법화학, 법안전, 교통사고분석 등 6개 분야의 감정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선 7월부터 유전자, 법안전, 교통사고분석 등의 감정서비스를 제공하고 법독성, 법화학 등의 분야는 10월 이후 건물 내 실험실 리모델링과 장비 설치가 끝나는 대로 해당 분야의 감정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19일 열리는 개청식에는 윤종인 행안부 차관, 강창일 국회의원, 우종수 경찰청 과학수사관리관 등 50여명이 참석한다.

최영식 국과수 원장은 "제주출장소 개청으로 관할지역 대상 신속·정확한 현장 감정체계를 구축하게 되며, 이에 따라 고품질의 감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국과수는 강원도 원주에 소재한 본원과 각 권역별 거점에 5개(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의 지방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alexe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