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유정 밥 잘먹고 인사도 잘해…TV에 얼굴 나오면 부담스러워해"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7.18 12:08
  • 댓글 0
10일 제주동부경찰서는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지난달 28일 제주시 한 마트에서 범행도구로 추정되는 일부 물품을 환불하고 있는 모습이 찍힌 CCTV영상을 공개했다. 경찰에 따르면 환불 물품은 표백제, 락스, 테이프 3개, 드라이버 공구세트, 청소용품 등으로 같은달 22일 구입한 물품의 일부다.(제주동부경찰서 제공)2019.6.10/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국민적 지탄을 받은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재판을 앞두고 평범한 재소생활을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지검 관계자는 18일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고유정은 독방이 아닌 다른 재소자들과 함께 지내고 있으며 비교적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고유정은 밥도 잘먹고 인사도 바르게 잘 한다고 하더라"며 "다만 TV에 자기 얼굴 나오는 것을 부담스러워한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검찰은 기소 이후 고유정 현 남편 A씨가 제출한 졸피뎀 관련 증거를 유의미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가 제출한 증거는 고유정이 5월17일 충북 한 약국에서 처방받아 범행에 사용한 졸피뎀 약통에 부착됐던 복약지도용 스티커다.

이 스티커에는 고유정이라는 이름과 함께 '졸피드정 10밀리그램 1일 1회(7일분) 1회 1정'이라고 쓰여있다.

검찰은 고유정이 약통에서 이 스티커를 떼어내 따로 보관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이 압수수색 당시에도 찾지못한 이 스티커는 고유정 현 남편이 사건 발생 이후 지난달 29일 충북 청주 자택에서 고유정 파우치 안 일회용 물티슈 포장지에 붙어있던 것을 발견했다.

한편 제주지방법원은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오는 15일로 예정됐던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에 대한 공판 준비기일을 23일로 연기했다.

23일 열리는 공판준비기일은 공판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검찰과 변호인이 쟁점을 정리하는 자리여서 피고인의 출석 의무도 없어 고유정이 법정에 모습을 비칠 가능성은 낮다.

고유정은 지난 5월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씨(36)를 살해한 후 시신을 2차례에 걸쳐 훼손하고 최소 두 곳 이상에 유기, 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