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태풍 다나스 영향' 제주 200㎜ 폭우…144개 탐방로 통제
  •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승인 2019.07.19 08:18
  • 댓글 0
시간당 20~30㎜의 강한 장맛비가 쏟아진 18일 오전 11시40분 제주시 구좌읍의 한 도로가 침수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대원들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뉴스1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제주 지역에 200㎜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현재 제주도(산지, 동부, 남부)에 호우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곳곳에 태풍 예비특보와 강풍 예비특보가 발령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9일 오전 5시 기준으로 제주도에 호우 경보가, 부산광역시, 전라남도(고흥·보성·여수·광양·순천·장흥·강진·해남·완도·진도·거문도·초도), 경상남도(창원·하동·통영·사천·거제·고성·남해), 제주도(추자도)에 호우 주의보가 내려졌다.

아울러 제주도에는 강풍 주의보, 제주 앞바다와 서해 남부 먼바다, 남해 서부 먼바다는 풍랑 주의보가 발효됐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이날 오전 제주 남쪽 먼 바다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더 나아가 이날 오후에는 제주도와 서해 남부 먼바다, 남해 동부 먼 바다, 남해 서부 먼 바다, 제주 앞바다에까지 태풍 예비특보가 발령될 예정이다.

다나스의 영향으로 제주 및 남부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제주에 209.5㎜의 강수량을 보인 것을 비롯해 부산(57㎜), 전남(92㎜), 경남(76,5㎜), 광주(33.8㎜), 전북(31.4㎜)에도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현재 다나스는 대만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360㎞ 해상에서 북진하고 있다. 시간당 최대풍속 86.4㎞인 소형태풍 다나스는 이동속도 22㎞/h를 기록하고 있으며, 중심기압은 990hPa이다.

다나스는 20일 오후 3시 진도 남남서 50㎞ 해상을 지나 20일 오후 9시 포항 북동 80㎞ 해상을 지나칠 전망이다.

아직까지 인명피해가 집계되진 않았지만 현재 국립공원 탐방로 144개소(지리산 55, 한려 43, 다도해 29, 한라산 7)가 통제되고 있으며 김포~포항 노선 항공기 2편이 결항됐다.

정부는 다나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날(18일) 오후 6시부로 중대본 비상 1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14개 시‧도(부산, 대구, 울산, 강원,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등)에 행안부 과장급으로 구성된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해 지자체의 현장대응을 적극 지원한다.

특히 현재 진행 중인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 선수권대회에 차질이 없도록 안전관리를 철저히 살피고 있다.

아울러 산림청은 강원 산불지역 생활권 산사태 예방을 위해 배수로 설치 등 긴급조치를 진행했고, 소방청은 18일 침수지역 안전조치 2건을 마쳤다.

현재 전국 2009명의 공무원들이 비상근무를 하고 있으며 인명피해 우려지역 및 비닐하우스 등 6089개소의 예찰활동을 진행했다. 강원도는 산불 피해지역 예찰점검반을 꾸려 배수시설 등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

정부는 태풍진로 등 기상상황을 감시하며 태풍 북상에 따른 범정부적 대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필요시 현재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경계 단계로 올리고 중대본 비상2단계 근무에 돌입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alexe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