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공항에 윈드시어·호우특보…바닷길은 전면 통제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7.19 08:44
  • 댓글 0
제주국제공항.© News1 DB
남해안의 장마전선과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

19일 항공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 기준 현재 제주국제공항에는 윈드시어(Wind Shear·급변풍) 특보와 호우 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이날 제주공항에서는 국내선 항공기 455편(출발 226·도착 229)과 국제선 항공기 51편(출발 26·도착 25) 등 총 506편의 항공기가 운항 예정인 가운데 현재까지는 대부분 정상 운항 중이다.

다만 이날 오전 11시50분 울산으로 갈 예정이었던 대한항공 KE1822편의 경우 울산공항 기상 악화로 일찍이 결항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20일까지 강한 비바람으로 항공기 운항에 다소 차질이 있을 것으로 보고 항공교통 이용객들에게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 해상에서는 이날 오전 11시30분을 기해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된다.

당초 이날 오후 1시40분 목포로 출항하려다 기상 악화로 이날 오전 11시30분 조기 출항하기로 한 산타루치노(대형)가 이날 마지막으로 운항하는 여객선이다.

기상청은 제주도 전 해상에 초속 10~20m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물결이 최대 6m까지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고 항해·조업 중인 선박에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