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태풍 다나스 상륙 임박...제주 19일밤~20일 새벽 '고비'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19.07.19 20:42
  • 댓글 0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후 6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0㎞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사진은 다나스 예상 이동경로(기상청 제공)2019.7.19/뉴스1© 뉴스1
제주가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 영향권에 들면서 19일 밤부터 20일 새벽까지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후 6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0㎞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다나스는 현재 중심기압 990hPa(헥토파스칼), 강풍반경 250㎞의 소형급 태풍으로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24m(시속 86㎞)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이동속도는 빨라졌다.

예상 이동경로를 보면 20일 자정에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230㎞ 부근 해상을 지나 오전 6시쯤 제주 서쪽 약 120㎞ 부근 해상으로 진입하면서 제주에 근접할 전망이다.

이로 인해 장마전선과 태풍 다나스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제주에는 20일까지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침수피해 및 안전사고 등이 우려되고 있다.

19일부터 20일 오후 9시까지 총 예상강수량은 150~300㎜로, 제주 산지에 많게는 700㎜ 이상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지역 누적 강수량은 19일 자정부터 오후 8시까지 윗세오름 330㎜, 진달래밭 245㎜, 성판악 233.5㎜, 영실 235.5㎜, 교래 210.5㎜, 토산1리 236㎜, 김녕 202.5㎜, 송당 200㎜, 성산 228.7㎜, 신례 144.5㎜, 돈내코 137.5㎜, 모슬포 65㎜, 마라도 65㎜, 가파도 58.5㎜ 등이다.

이와 함께 제주도 육해상에 강한 바람이 불어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제주 육상에는 20일까지 바람이 평균풍속 초속 20m 내외, 최대 순간풍속 초속 30m(시속 108㎞) 내외로 강하게 불겠다.

제주 바다에는 바람이 초속 14~22m로 강하게 물고 물결이 5.0~9.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특히 제주 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20일까지 매우 높은 물결에 의해 해수범람이 우려된다.

20일 오전 6시까지 해상에는 안개가 깨고 천둥, 분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한편 태풍 다나스는 20일 오후 12시 목포 남동쪽 약 30㎞ 부근 육상에 상륙해 이날 오후 6시 밀양 서쪽 약 40㎞ 부근 육상으로 이동할 전망이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