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서 60대 남성 SFTS 양성 판정…올해 세 번째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8.14 11:14
  • 댓글 0
주로 4월부터 11월까지 숲과 목장, 오름 등에서 서식하는 참진드기.© News1 DB
제주에서 올해 세 번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 환자가 발생했다.

14일 제주보건소에 따르면 제주시에 거주하는 K씨(64)는 7일부터 발열, 기침, 설사 등의 증세로 제주대학교병원에 입원해 지난 12일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올해 제주에서 SFTS 환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역학조사를 벌인 보건당국은 K씨가 주기적으로 개인 텃밭에서 밭일을 하다가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참진드기는 주로 4월부터 11월까지 숲과 목장, 오름 등에서 서식하며,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릴 경우 6~14일(잠복기) 이내에 38도 이상의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제주보건소 관계자는 "밭일을 할 경우 긴 옷을 입거나 진드기 기피제를 뿌리고, 끝난 뒤에는 바로 목욕과 함께 환복해야 한다"며 "야외활동 후 2주 안에 고열,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지속될 경우 즉시 병원을 찾아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