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희룡·손학규 만난다…16일 제주서 정책협의회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8.14 16:51
  • 댓글 0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제주에서 만난다.

14일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도와 바른미래당은 오는 16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제주도에서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이 참석하고, 바른미래당에서는 손학규 대표와 채이배 정책위원회 의장, 장성철 제주도당 위원장 등이 자리한다.

제주도는 이 자리에서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제주특별법) 개정안',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제주4·3특별법) 개정안'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등 2020년도 정부 예산에 반드시 반영돼야 할 주요 사업에 대한 협조도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최근 민주평화당 분당으로 이른바 '제3지대 빅텐트론'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원 지사와 송 대표가 이번 정책협의회를 명분으로 향후 예상되는 정계개편 움직임에 머리를 맞댈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도 관계자는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앞으로도 정책협의회 등을 통해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과 수시로 의견을 나누고 관심과 지원요청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