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또 연장?"…제주 회천매립장 주민들, 19일부터 쓰레기 반입 막는다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8.14 18:27
  • 댓글 0
제주시 회천동 제주회천매립장에 압축포장된 폐기물이 쌓여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시 회천매립장 주변지역 주민들이 19일부터 회천매립장 내 쓰레기 반입을 저지하겠다고 나서 향후 쓰레기 대란이 예상된다.

제주시 봉개동·회천동 주민으로 구성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주민대책위)는 19일 오전 6시를 기해 회천매립장 내 쓰레기 반입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도가 지난 6일 주민대책위에 공문을 보내 국비 미확보 문제로 2021년 10월31일까지인 회천매립장 내 음식물 처리시설 사용기한을 2023년 상반기로 연장해 줄 것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도와 주민대책위는 지난해 8월17일 회천매립장 사용기한을 올해 10월까지, 회천매립장 내 음식물·재활용품 처리시설 사용기한을 2021년 10월까지 연장하는 내용의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연장협약'을 체결했었다.

당시 협약은 2011년, 2016년에 이어 세 번째 사용기한 연장이었다.

주민대책위는 "협약 체결 당시 더 이상의 사용기한 연장은 없다는 확약을 받았음에도 도는 협약을 체결한 지 1년도 안 돼 또다시 사용기한 연장을 요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민대책위는 특히 "일주일 전인 지난달 31일까지만 하더라도 도는 주민대책위에 공문을 보내 협약 이행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번 도의 요청은 주민들을 농락하는 말 바꾸기 행정의 전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민대책위는 "회천매립장은 현재 만적 상태로 복토작업을 시작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압축쓰레기 6만8000개, 폐목재 2만7000톤이 야적돼 있는 실정"이라며 "더이상 땜질식 쓰레기 정책을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민대책위는 19일 오전 6시 회천매립장 앞에서 회천매립장 내 쓰레기 반입 저지를 위한 집회도 연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날 오후 원희룡 지사 주재로 긴급 회의를 열고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