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희룡 "일본 교류 행사 취소 등 보복카드 쓰지 말아야"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8.20 16:09
  • 댓글 0
원희룡 제주지사(제주도 제공) ©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는 일본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 무역 분쟁과 관련 "모든 행사를 취소하고 교류를 단절하면서 보복카드를 쓰는 것은 지양해달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20일 도청 주간정책조정회의에서 한일관계 악화로 인한 제주도의 대응 상황을 점검하며 "경제와 민간 분야는 미래를 내다보고 의연하게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14개 제주도 및 행정시 자매·우호도시와의 교류뿐만 아니라 11만명 이상의 재일제주인과의 긴밀한 연결 관계도 고려해 보다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의 지속적인 우호협력관계에서 협정이나 양해각서로 명시한 계획이나 약속을 일방적 취소나 무기한 연기하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했다.

제주도는 일본 교류 사업의 성격 및 추진 방법을 검토 중이며 9월 중에는 무역분쟁 대응을 위한 총괄계획과 세부 추진 계획을 수립해 내년 예산에 반영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올해 현재까지 일본 교류사업 28건 중 2건은 중단, 3건은 연기, 13건은 검토 중이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