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원희룡, 서울대 법대 동기 조국 향해 "후보 그만둬라"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8.28 10:03
  • 댓글 0
2011년 10월29일 구미 박정희 생가를 함께 방문했던 원희룡 제주지사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News1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서울대학교 동기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를 향해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원 지사는 27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친구로서 조국 후보에게 권한다"며 "이미 국민들이 심판을 했다. 순수했던 386세대를 욕보이지말고 이쯤에서 그만두라"고 요구했다.

원 지사, 조국 후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은 '똥파리' 학번으로 불리는 서울대학교 법학과 82학번 동기들이다.

원 지사는 기득권화된 386세대를 비판하며 "시대가 바뀌었는데 자신들이 진리라고 착각하는 시대착오적이고 화석화된 80년대 운동권 이데올리기를 국민들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이 현재까지 보여준 모습으로 법무장관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조국을 민심의 이반에도 밀어붙이면 형식적인 장관이야 되겠지만 그것이야말로 정권의 종말을 앞당기는 역풍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원 지사는 같은날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문재인 정부를 강도높게 비판하는 한편 보수통합의 견해를 밝히는 등 중앙정치권과의 거리를 좁히고 있다.

원 지사의 이같은 행보는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외연을 확장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