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 이달 시운전…12월1일 운영 개시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19.09.10 17:01
  • 댓글 0
원희룡 지사가 10일 오후 제주시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 현장을 방문, 공사 관계자 등을 격려하고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 뉴스1
제주시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이 이달 중 시운전에 들어간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0일 오후 제주시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현장을 방문, 소각시설 등을 점검하고 지역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제주도는 총사업비 2070억원(쓰레기 매립시설 601억원·소각시설 1469억원)을 투입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가운데 매립시설은 지난 3월 준공됐고, 11월30일 소각시설 공사가 마무리된다.

1일 500톤 규모의 대용량인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은 이달 중 시운전을 위한 가연성 폐기물 반입을 추진한다.

제주도는 3개월간의 시운전을 거쳐 12월1일 당초 목표대로 운영 개시가 이뤄지면 제주지역 생활 쓰레기 처리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8년 기준 사업장을 폐기물을 제외한 제주지역 가연성 생활폐기물 1일 발생량은 332톤이다.

원 지사는 이날 소각시설 공사현장에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주요 시설을 점검했다.

이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주민지원협의체(동복리 7명·북촌리 5명)와의 간담회를 갖고 환경자원순환센터 건립 및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과 주민 건의사항을 듣고 도정의 적극적인 노력을 약속했다.

간담회에서 소각시설 시공사인 ㈜GS건설 이유정 현장소장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는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을 국내 다른 곳보다 2~3개 더 많은 5단계로 설치했다"면서 "국내 소각장 중 대기오염이 가장 적다고 확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주민들이 걱정하는 환경오염이나 건강 문제는 최고의 기술로 잘 대비하고 환경오염에 대한 감시와 관리도 철저히 해 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복리와 북촌리 주민들이 제주도민 전체를 위해 큰 역할을 해주셨다"며 "이에 대한 지원과 함께 마을발전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고 오늘 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가감 없이 많이 경청하고 가겠다”고 말했다.

주민대표들은 ▲감시요원 및 주민 고용 증원 ▲쓰레기매립장 아닌‘환경자원순환센터’명칭 사용 및 홍보 ▲사후 환경영항조사 철저 ▲대기오염물질 측정수치 실시간 주민들에게 공개시스템 ▲미세먼지 대책 강화 ▲편익시설 조기 확충 ▲소각시설 주민설명회 ▲기금 운영방안 마련 ▲곶자왈 편입문제 해결 ▲양돈장 악취 문제 해소 ▲ 음식물쓰레기 감량 정책 추진 ▲ 분리수거 철저 등을 요구 또는 제안했다.

한편 원 지사는 10일부터 12일까지 추석맞이 현안 및 민생현장 소통에 나선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