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물폭탄 '타파'가 온다…태풍 길목 제주 22일 최대 고비(종합)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9.21 18:08
  • 댓글 0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도를 향해 북상 중인 가운데 21일 오후 제주시 용담동 해안도로에서 한 관광객이 거친 파도가 이는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타파는 22일 오후 3시경 제주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2019.9.21/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도가 22일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직접 영향권에 들면서 최대 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중심기압 96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37m의 강한 중형급 세력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서진하고 있다.

타파는 세력을 그대로 유지하며 22일 오후 3시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해 제주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타파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 4시20분 기준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 제주도에는 호우·강풍경보, 제주도 앞바다에는 풍랑경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제주도 육·해상에는 태풍 예비특보(22일 새벽)도 내려져 있는 상태다.

현재 제주도에는 타파의 전면 수렴대에서 만들어진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곳곳에 시간당 4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지점별 강수량은 한라생태숲(산지) 114.5㎜, 송당(동부) 122.0㎜, 산천단(북부) 99.5㎜, 성판악(산지) 93.0㎜, 성산(동부) 76.6㎜, 제주(북부) 60.4㎜, 남원(남부) 46.5㎜, 대정 46.0㎜, 고산(서부) 20.8㎜, 서귀포(남부) 15.8㎜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타파의 직접적인 영향이 더해지면서 22일 밤까지 제주도에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최고 600㎜가 넘는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타파가 제주에서 역대급 강수량을 기록했던 태풍 '차바(CHABA·2016년)', '콩레이(CONG-RAY·2018년)' 등과 유사한 경로와 강도를 보이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기록적인 폭우가 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21일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으로 제주시 용담동 인근 하천인 한천 주차장이 폐쇄되고 있다. 하천 주차장은 2016년 태풍 차바 여파로 한천 물이 넘쳐 차량 수십대가 파손되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곳이다.2019.9.21/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기상청은 바람 역시 23일 오전까지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5m, 산지나 도서지역에서는 초속 50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해상에서는 초속 16~30m의 강풍으로 물결이 최대 10m까지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후에는 태풍과 만조가 겹치면서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가나 방파제를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로 인해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도 계속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윈드시어(Wind Shear·급변풍)·강풍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국제공항에서는 이날 오후 6시40분 중국 양양행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KW364편이 결항된 것을 시작으로 모두 33편(출발 10·도착 23)이 결항됐다.

소형 여객선은 일찍이 운항이 전면 통제됐고, 이날 오전 7시20분 완도로 떠난 실버클라우드호를 제외하면 현재 대형 여객선도 모두 결항된 상태다.

기상청은 22일까지 타파의 영향으로 매우 강한 바람과 비, 높은 물결로 인해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항공·해상교통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반드시 확인하고, 선박들은 사전에 안전지대로 대피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저지대·도로 침수, 하천 범람, 시설물 피해 등의 비바람 피해에도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21일 오전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17호 태풍 '타파(TAPAH)' 북상에 따른 제1차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제주도 제공)© 뉴스1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 전역에 호우·강풍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이날 오후 3시를 기해 비상근무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해 13개 협업부서와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등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근무체계에 돌입했다.

도는 우선 이달 초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내습할 당시 피해발생지역과 재해취약시설, 인명피해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저류지와 상·하수도시설, 하수역류 발생지역, 응급복구장비, 방재물자 등도 다시 점검하고 있다.

또 복개하천과 해안변 저지대 등 범람이 우려되는 지역에서는 주차된 차량이 없도록 하고, 공사자재와 비닐하우스, 농·수·축산시설 등은 결박 조치하고 있다.

도는 특히 관광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향 체류객 지원 매뉴얼'에 따른 협업시스템을 가동하는 등 공·항만 이용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원희룡 도지사는 이날 오전 제1차 상황판단회의에서 "태풍 '링링'으로 인한 농·어민들의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만큼 항구적인 재해 예방 대책을 재점검하며 원천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