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태풍 '타파' 제주에 700㎜ 물폭탄 예상…하늘길 뱃길 끊겨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19.09.22 08:52
  • 댓글 0
22일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제주도 전역에 '태풍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주국제공항에 출·도착 예정이었던 항공편이 전편 결항됐다 .2019.9.22/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22일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제주도 전역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다. 이에 이날 새벽 제주도 전역과 제주도 전해상에 태풍경보가 발효됐으며 제주 하늘길과 뱃길도 끊겼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최대풍속 초속 35m의 강도 '강'의 중형급 태풍으로, 서귀포 남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0㎞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4시쯤 강도 '강'의 중형급 태풍으로 세기를 유지한채 제주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제주가 지난 21일부터 태풍 타파의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3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으며 22일 오전 1시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누적 강수량을 보면 지난 21일부터 22일 오전 7시까지 제주 235.2㎜, 산천단 365.5㎜, 선흘 335.5㎜, 서귀포 109.0㎜, 남원 177.5㎜, 신례 184.5㎜, 성산 204.8㎜, 송당 352.0㎜, 표선 240.0㎜, 고산 62.5㎜, 대정 102.0㎜, 금악 43.0㎜, 성판악 357.5㎜, 한라생태숲 399.5㎜, 어리목 395.5㎜ 등이다.

22일에도 제주도 북부와 산지를 중심으로 시간당 20~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으며 이날 하루 100~250㎜의 비가 추가로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많은 곳은 400㎜ 이상의 비가 내려 총 누적 강수량이 700㎜이 넘는 곳도 있겠다.

여기에 최대순간풍속 초속 20~35m의 강풍도 불고 있으며 높은 산지나 도서지역은 최대순간풍속 초속 50m까지 부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여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등이 없도록 유의가 필요하다.

일최대 순간 풍속(초속)을 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지귀도 31.5m, 마라도 27.0m, 성산수산 26.6m, 새별오름 26.6m, 고산 26.1m, 구좌 25.6m, 제주공항 25.6m 등이다.

이같이 제주가 태풍 타파의 영향을 받으면서 제주 하늘길과 뱃길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날 제주국제공항에 478편(출발 239편·도착239편)편의 항공기가 운항할 예정이었으나 오전 모든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는 등 총 316편이 결항됐다.

제주 기점 8개 항로의 모든 여객선 운항도 통제됐다.

한편 태풍 타파에 따른 강풍과 폭우로 인해 피해도 발생하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주택 마당 및 도로 침수 등 총 20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