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감현장]정동영·민경욱, 제주 제2공항 찬반 시위 시각차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10.08 11:08
  • 댓글 0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8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제주 제2공항 반대 집회 참여자들이 국회의원들이 탑승한 버스가 도청에 진입하지 못하도록 저지하고 있다. 2019.10.8 /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 제2공항 찬반 시위를 놓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뚜렷한 시각차를 보였다.

8일 제주도를 상대로 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동영 대표는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해 제2공항 찬성과 반대 각 1명씩 국감을 방청할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제2공항 반대 단체는 국감장인 도청 정문 앞에서 시위를 벌이며 국회의원들이 탄 버스를 막고 의견을 들어달라고 요구했다.

정 대표는 의사진행 발언에서 "20대 국회 들어 처음 보는 광경이었다"며 "20대 국회가 최악의 신뢰로 기록될 판이지만 도민들이 목소리를 전하고 싶어한다. 찬반 양쪽에서 국감장 방청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국회의원은 국민을 떠나서 살 수 없다"며 " 저렇게 밖에서 아우성 치고 있고 국회는 국민의 대표이자 심부름꾼인데 한명씩이라도 방청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이어서 발언한 민경욱 의원은 "의정기관이 데모대에 막혀 못들어오는 보기 드문 광경이었다. 심각한 의정 방해행위"라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경찰과 피감기관 대표인 도지사는 사전에 대책을 세웠어야 했는데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고 도지사에게 위원회 차원의 항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순자 국토교통위 위원장은 "국감은 헌법과 국회법에 따른 엄중한 자리인데 의원들을 막는 행위는 취지의 정당성을 떠나서 공무집행방해"라며 원 지사에게 재발방지책을 요구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