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친구 조국 이용해 이미지 정치"…국감서 원희룡 행보 도마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10.08 14:46
  • 댓글 0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8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8 /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도 대상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의 정치적 행보가 도마에 올랐다.

제주도청에서 8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용호 의원은 "저도 무소속"이라고 소개하며 "여러가지 정치상황을 보면 보수대통합이나 제3지대 정계 개편이 거론되고 있는데 정치적 거취는 어떻게 할 생각이냐"고 물었다.

원 지사는 "제가 지금 책임지고 있는 곳은 제주도정"이라고 답했다.

이 의원이 "언제까지 무소속을 유지할 생각이냐"고 재차 묻자 "제가 지난해 지방선거 출마해서 무소속으로 선택으로 받았기 때문에 변경이 있다면 도민 의견을 묻겠다"고 말했다.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원 지사의 개인 유튜브 방송을 지적했다.

임 의원은 "유튜브에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도 4개 있던데 지사는 제주도내 갈등 키우는 것도 모자라 정치에도 기웃거리는 듯하다. 원 지사가 도민들에게 마음이 떠났다, 다른 지역에 마음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고 꼬집었다.

같은당 조응천 의원도 "조국 장관과 서울대 동기 친구라면 직접 전화해서 말하면 되지 유튜브로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친구의 힘든 상황을 이용해 이미지 정치하려는 것 아닌가"라며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느라 도정보다 중앙정치에만 신경쓰는 것 아니냐. 원 지사가 조국 장관의 이중성을 나무랄 자격이 있느냐"고 따졌다.

원 지사는 "유튜브의 70~80%는 제주 현안과 도민 소통, 제주 홍보"라며 "국민적 관심사라서 짚고 넘어가야 한다 생각하며 최소한으로 저도 정치인이니 언급하는 경우는 있는데 과도한 우려와 지적이 없도록 유념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과정에서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후보 사퇴를 요구하는 등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8월27일에는 보수진영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내년 총선에서 가짜 촛불정권인 현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며 제주도민 민심과 함께 지원하고 역할을 하겠다고 발언, 선관위가 공문을 보내 자제 요청을 하기도 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