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관광 정책수장·감독권자가 관광이익단체 임원을?"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10.16 15:52
  • 댓글 0
16일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제주도 상대 행정사무감사에서 강영돈 제주도 관광국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제주도의회 제공) /© 뉴스1
제주 관광정책 컨트롤 타워 수장인 제주도 관광국장과 제주 관광업계 지도·감독권자인 제주시·서귀포시 부시장이 이익단체인 제주도관광협회의 고위 임원직을 맡고 있는 데 대한 적절성 문제가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양영식 의원(제주시 연동 갑·더불어민주당)은 16일 제주도를 상대로 한 제377회 임시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같은 문제를 도마 위에 올렸다.

양 의원은 "도관광협회 임원은 모두 45명으로, 서울시관광협회 임원(30명) 보다 15명이나 많을 정도로 매머드급"이라며 "면면을 보면 부회장 8명 중 1명은 도 관광국장이고, 이사진에는 제주시 부시장과 서귀포시 부시장이 이름을 올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대해 "제주 관광정책을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의 수장이 이익단체의 부회장 직함을 갖고 있고, 이 단체를 지도·감독해야 할 책임이 있는 두 부시장이 도리어 이사를 맡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특히 도 관광국의 경우 도관광협회가 사용한 보조금을 정산하고 있는 곳인데 사실상 셀프 정산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직권 남용 또는 정치적 목적이 불순하다고 볼 수 있는 것 아니냐"고 거듭 따져 물었다.

이에 이경용 위원장(서귀포시 서홍·대륜동·무소속)은 "국장과 두 부시장 모두 도관광협회 고위 임원직에서 사임하고 도의회에 제도개선 사항을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강영돈 도 관광국장은 "8월 초에 (부회장으로) 부임했는데 당시 개인적으로도 고민이 많았다"며 "현재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만큼 조만간 내부적으로 논의·결정해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