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내년도 국비 1조5009억원…올해보다 10.6% ↑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19.10.21 11:11
  • 댓글 0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 News1
제주특별자치도가 이달 시작되는 국회예산 심사를 앞두고 미반영 사업에 대한 추가 국비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정부가 반영한 내년도 제주도 국고보조 예산은 1조5009억원으로, 젼년 1조3572억원보다 10.6%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2010년 이후 최대 증가폭이며, 정부예산 증가율 9.3%를 웃도는 수치다.

내년도 제주도 국고보조 예산 중에는 특히 환경분야 예산이 3239억원으로 올해 지원액 1713억원보다 1526억원 크게 늘었다.

이는 제주시 노후상수도관망정비(90억원), 스마트 상수도관망관리 인프라 구축(207억원) 등 상수도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예산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난 7월 국회와 기획재정부를 직접 방문해 제주공공하수 처리시설 현대화에 대한 국비지원 확대를 요청했고, 그 결과 전체 투자액의 50%인 1865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지방이양사업으로 대폭 감소가 예상되던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이하 균특회계)에 대한 확보도 성과를 거뒀다.

내년 균특회계 제주계정 예산은 지방이양 사업비 1461억원을 포함할 경우 4099억원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2009년 이후 처음으로 4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올해 3619억원과 비교해도 480억원 증가한 것이다.

제주도는 이번 달 국회예산 심사가 시작되면 정부예산 미반영 사업에 대한 추가 국비확보를 위한 총력적에 돌입할 예정이다

주요 국비 미반영 사업은 농산물 수급안정 지원 사업(42억원), 서귀포항 운영지원센터 건축(2억7500만원), 제주항만복지센터 건립(5억원), 제주로컬푸드 식재로 유통센터 건립(60억원), 4·3복합센터 건립(15억원) 등이다.

김현민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지난 8월 이후 예산절충일 강화한 결과 당초 미반영 사업이었던 스마트 상수도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 실증사업 예산이 반영되는 성과를 거뒀다"며 "내년도 예산안이 확정되기 전까지 국회의원들과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설득하는 등 국비를 최대한 추가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