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4·3 망언' 이명희 교수 수용 못해" 제주국제대 학생·교수들 반발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19.11.08 11:19
  • 댓글 0
제주국제대 교수 및 학생 등 대학 구성원 단체와 제주4·3 단체들은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4·3에 대한 망언을 해온 이명희 교수의 제주국제대 이사 내정을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019.11.8 /뉴스1© News1
제주4·3에 대한 망언을 해온 이명희 교수의 제주국제대학교 이사 내정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제주국제대 교수 및 학생 등 대학 구성원 단체와 제주4·3 단체들은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희 교수 등 신임 이사 내정에 대한 승인 거부'와 함께 '학교법인 동원교육학원 이사회의 전원 해임'을 주장했다.

이날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와 제주국제대 민주교수협의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제주국제대 직원노동조합, 제주국제대 총학생회, 제주국제대 총동창회,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제주4·3희생자 유족회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난 1일 동원교육학원이 긴급 이사회를 열고 이명희 공주대학교 역사교육과 교수를 비롯한 3명을 후임 이사로 내정한 데 대해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지난 2013년 자신이 대표 집필한 교학사 고등학교 역사교과서 등을 통해 "제주4·3은 폭동"이라며 제주4·3을 폄훼해 온 인물이다.

이들은 "법인 이사 8명 중 5명이 사퇴한 이사부존재 사태에서 지난 1일 내정된 이사 3명은 대학구성원의 의사와는 전혀 관계없는 인물들"이라며 "누구에 의해 추천되고 어떤 절차를 밟아 선임된 것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교수를 가리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 현장에 편향된 역사인식으로 제주도민을 근거없이 모독해 온 사람을 어떻게 교육기관 이사로 선임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또 "이번 이사 선임은 교육 관련법 정신을 위배함은 물론 밀실행정의 표본이자 이사회의 갑질"이라며 "이번을 계기로 부당한 이사회의 횡포에 대한 저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주특별법에 따라 제주지역 사립대학에 대한 지도감독 권한을 갖고 있는 제주도정이 정면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이사 선임 승인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유발한 책임을 물어 기존 이사 전원을 해임하고 민주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새로 이사진을 구성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우리 대학은 비리재단의 부당한 횡포 때문에 신음해왔다"며 "기존 이사회의 불법행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강력한 처벌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존 이사회가 제주국제대 교비로 만든 부속 유치원을 대학과 무관한 법인의 유치원으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