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석문 제주교육감 "제2공항 기본계획안 학교대책 없어 문제"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11.21 14:28
  • 댓글 0
21일 제378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 교육행정질문에서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제주도교육청 제공) /© 뉴스1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21일 향후 국토교통부가 고시할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기본계획에 제2공항 예정지 내 학교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이날 제378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 교육행정질문에서 제2공항 건설 시 대응방안을 묻는 이상봉 의원(제주시 노형동 을·더불어민주당) 질의에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교육감은 "국토부로부터 제2공항 기본계획안에 대한 검토의견 제출 요구를 받아 문제점으로 인구 유입과 소음 피해 등 학교와 관련한 보고가 포함돼 있지 않다는 의견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현재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가 제주국제공항 운영으로 매년 약 652억원의 순이익을 내는데 도교육청이 소음피해 학교에 연간 1억3000만원 이상 지원하고 있는 것은 어디엔가 좀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도교육청이 먼저 나서서 제2공항 관련 학교 소음피해를 예측·조사해 의견을 제시하기는 쉽지 않다"며 "기본계획에 소음과 관련된 부분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제했다.

제2공항과 연계한 작은 학교 살리기 정책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문제들을 검토해 문제가 확인되는 대로 도의회와 소통해 나가겠다"며 "어떻든 현재 갈등의 중심에 있는 제2공항의 진행과정을 바라보면서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예정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인근에는 도내 초·중·고등학교 24곳이 위치해 있다. 대부분 20학급 미만의 작은 학교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