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 "오리온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 강행 시 공급 중단"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12.03 19:38
  • 댓글 0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News1
제주도가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를 강행하려는 오리온을 상대로 '염지하수 공급 중단' 카드를 꺼내들었다.

도는 3일 입장자료를 내고 "오리온이 정식 계약 없이,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도 제출하지 않은 채 지속적으로 염지하수를 판매한다면 더이상 염지하수를 공급할 수 없다"고 밝혔다.

도는 "오리온과 제주테크노파크는 용암해수 공급 지침에 따른 어떠한 정식 용수(염지하수) 공급계약을 체결한 적이 없다"며 "현재 오리온에 공급되고 있는 염지하수는 시제품 생산을 위한 최소한의 공급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이어 "오리온은 당초 자체적인 염지하수 관정을 개발하려고 했으나 2017년 4월18일 허가 신청을 자진 취하해 도가 개발한 염지하수를 공급받기로 했다"며 "그러나 오리온은 도와 제주테크노파크의 요구에도 현재까지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를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도는 "그동안 공문 등을 통해 공수화 원칙상 염지하수를 국내 판매용으로 공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왔음에도 오리온은 '중국 수출을 위해서는 국내 판매가 필요하다'는 일방적인 주장을 하며 제품 출시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도는 "오리온이 시제품 생산용을 위해 공급받은 염지하수를 국내 판매용에 이용하려는 점은 매우 유감"이라며 "마치 도가 제품 생산·판매를 방해하는 것처럼 언론에 공표하는 것 역시 당초의 신의를 저버리는 일로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