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일 어업협정 타결 난망…제주 근해연승어선 연 5억원 피해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19.12.04 14:25
  • 댓글 0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항에 정박해 있는 어선들. /뉴스1 © News1
한·일 어업협정 결렬 장기화로 도내 어민들의 고충이 심화되자 제주도가 피해어선에 대해 농어촌진흥기금 특별융자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4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2016년 7월부터 현재까지 한·일 어업협정이 타결되지 않아 제주 근해연승어선 원거리 조업 등으로 인한 어업경영이 악화되고 있다.

특히 일본이 대한민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등 당분간 한·일 어업협정 타결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주로 갈치를 잡는 제주 근해연승어선들은 한·일 어업협정 결렬 이후 일본EEZ(배타적경제수역) 내에서 조업을 못하고 있다.

대신 서귀포 동남쪽으로부터 483~644㎞ 떨어진 중국EEZ 해역에서 조업을 하고 있다.

일본EEZ는 서귀포 남쪽으로부터 160㎞ 떨어져 있어 도내 어선들이 오가는 데 하루 정도 소요되지만 중국EEZ는 그보다 2배 이상 멀어 왕복하는 데만 수일이 걸린다.

이처럼 한·일 어업협정 결렬에 따른 원거리 조업 등으로 인한 추가 경비 부담에 제주 어민들의 피해가 연간 수억원에 이른다.

제주도는 29~40톤급 기준 제주 근해연승어선의 연간 피해액이 1척당 유류비 추가분 4900만원, 어구손실 1억5000만원, 위판가격 손실 3억원 등 모두 4억9900만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 해양수산국은 지난달 26일 농어촌진흥기금 운용 담당부서에 제주 근해연승어선 154척에 대해 특별융자 지원을 요청했다.

제주도 농축산식품국 관계자는 "이달 중순 농어촌진흥기금 심의위원회를 열어 한·일 어업협정 결렬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해연승어선에 대한 특별융자 여부와 어선 규모별 지원액을 결정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