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관광정책 네크워크 세계로 확대 기대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19.12.05 10:58
  • 댓글 0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 News1
내년 5월 제주에서 열리는 섬관광정책(ITOP) 국제정책세미나를 계기로 제주관광 정책 네트워크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내년 4회째를 맞는 섬관광정책 국제정책세미나를 유엔 세계관광기구(UN WTO)와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제주도는 제주의 국제관광 네트워크가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기 위해 158개국의 회원국을 보유한 유엔 세계관광기구와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판단, 이번 공동개최를 추진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6월 부탄에서 열린 '2019 UN WTO 지역컨퍼런스'에서 제주관광설명회를 개최했고 10월 중국 계림에서 열린 '제13회 UN WTO & PATA(아태관광협회) 포럼'에도 참가, 상호 협의를 통해 공동개최에 대해 합의를 이끌어냈다.

유엔 세계관광기구측도 지난 1997년 제주를 본부로 해 하이난, 오키나와, 발리 등 해외 섬지역 지방정부들로 구성된 ITOP 포럼과의 협력에 높은 관심을 보여왔다.

제주도는 '섬관광정책 국제정책세미나'를 유엔 세계관광기구와 공동으로 개최하면서 행사의 위상을 높이고 제주관광의 정책 네트워크를 확대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유엔 세계관광기구의 회원 네트워크를 통해 빅데이터 조사·분석 등 제주의 선진 관광정책을 전 세계에 온오프라인으로 홍보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는 해리 황(Harry Hwang) 유엔 세계관광기구 부국장 등과 협력해 내년 5월 행사에 주랍 폴로리카스빌리 사무총장의 참석을 추진하고 있다.

강영돈 제주도 관광국장은 "이번 정책네트워크 구축은 제주 관광의 위상이 대한민국을 넘어 국제적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는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