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폭설로 제주공항 체류객 발생 땐 특별수송차량 투입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19.12.05 11:41
  • 댓글 0
폭설로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된 제주국제공항. 2018.2.8 /뉴스1 © News1
제주특별자치도가 폭설 등 기상악화로 제주국제공항에 대규모 체류객이 발생하면 전세버스 등 특별수송차량을 투입한다.

제주도는 폭설, 도로 결빙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대중교통 특별수송 매뉴얼을 마련하고 내년 2월말까지 동절기 특별수송대책반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도는 대설 등 기상상황에 따라 '주의' '경계' '심각' 등 3단계로 나눠, 단계별 시나리오에 따라 우회운행, 예비차량·전세버스 등 특별수송차량 투입 증편·연장 운행을 하게 된다.

폭설과 같은 비상상황 발생시 오전 6시를 기준으로 대중교통 운행상황을 재난상황실과 버스정보시스템에 제공한다.

도로통제 상황과 노선별 버스운행 변동사항은 실시간으로 버스정보시스템(BIT)을 통해 대중교통 이용객에게 안내한다.

특히 중산간 마을 등 대중교통 취약지역 버스 운행이 어려울 경우 제설대책 통합상황실·읍면동 현장상황실과 긴급연락 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게 제설작업을 실시한다.

결행 구간은 해당 마을 리사무소에 상황을 안내해 주민들에게 전파한다.

기상 악화 등 공항 체류객이 발생할 경우 전세버스 등 특별수송차량을 공항에 투입운행한다.

이와 함께 버스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예방을 위해 월동장비 상태와 비치 여부에 대한 현장점검을 13일까지 진행한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