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감귤가격 안정관리제 도입"…가격 폭락에 성난 농심
  •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승인 2020.01.13 18:21
  • 댓글 0
감귤 가격안정관리제를 촉구하는 제주도농민단체 관계자들이 13일 오후 제주도청 본관 앞에서 원희룡 지사와의 만남을 요구하며 감귤을 던지는 등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2020.1.13 /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감귤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농민들은 "감귤 가격이 생산비조차 건지기 힘들 정도로 폭락했다"며 제주도정을 향해 감귤 가격 안정관리제 도입을 촉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합,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관계자들은 13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지속가능한 감귤산업을 육성할 방법은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 제도를 감귤산업에 시행하는 것"이라며 "도정은 3년 전 제도를 마련했으나 예산을 이유로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농산물 가격안정제란 계약물량 일부를 수급조절에 활용하는 대신 농가에 평년가격의 일부를 보장해주는 수급관리 시스템이다.

제주도농민단체 관계자들이 13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감귤 가격안정관리제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20.1.13 /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이들은 제주도정이 농업을 홀대한다는 사실이 예산 책정에서도 확연하게 드러난다고 피력했다.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제주도 예산대비 농업농촌 예산 비율은 10년 전 9.5%였으나 올해는 6.7%로 주저앉았다"며 "지금부터라도 예산을 3% 증액하는 논의를 시작해 제주농업을 지키는 길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지자체의 산발적인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정책을 담보하기 위해 정부가 주요농산물에 대한 공공수급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결의대회에 이어 원희룡 지사와의 면담을 위해 감귤 컨테이너 40여개를 들고 도청에 진입한 농민들은 도청을 향해 감귤을 던지는 등의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도청 진입을 막고 있던 경찰과 대치하는 등 잡음이 발생하기도 했다.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