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민선 첫 제주도체육회장에 부평국씨…임기 2023년 2월까지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0.01.16 08:49
  • 댓글 0
부평국 제주도체육회장 당선인이 15일 저녁 제주도체육회관 세미나실에서 당선소감을 밝히고 있다. © 뉴스1

민선 첫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장에 부평국 전 제주도체육회 상임부회장(67)이 당선됐다.

16일 제주도체육회에 따르면 부 후보는 15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제주시 사라봉다목적체육관 내 제주시체육회 사무실과 서귀포생활체육문화센터 내 서귀포시스포츠클럽 클럽하우스에서 실시된 제주도체육회장 선거에서 유효투표수 198표 가운데 106표를 얻어 당선됐다.

송승천 후보(61)는 92표를 얻었다.

이날 투표에는 종목단체 119명, 시체육회 85명 등 선거인 204명 중 198명이 참여했다.

부 당선인의 임기는 2023년 2월 정기총회까지다.

부 당선인은 공공체육시설 수탁 관리 운영체계 도입, 종합경기장 시설 관리단 신설, 가맹단체 합동사무실 운영, 스포츠 마케팅부 신설, 옛 탐라대 부지를 활용한 스포츠 레저타운 조성 등을 공약했다.

이와 함께 이날 제주시 사라봉체육관에서 진행된 제주시체육회장 선거에서는 126표를 얻은 김종호 전 제주시생활체육회장(63)이 92표를 받은 홍국태 전 제주시체육회 상임부회장(69)을 누르고 당선됐다.

서귀포시체육회장 선거는 김태문 전 서귀포시체육회 상임부회장(58)이 단독 입후보해 이날 투표없이 당선이 확정됐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