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희룡 지사 "실질적 배상·보상으로 4·3정신 계승"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0.01.19 17:20
  • 댓글 0
원희룡 제주지사가 19일 오사카 텐노지구 통국사 내 재일본제주 4·3희생자 위령비를 찾아 헌화하고 참배하고 있다.2019.2.19.(제주도 제공)©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9일 "4·3희생자와 유족들에 대한 실질적인 배상·보상을 통해 희생자와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4·3정신 계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20년 관동·관서 제주특별자치도민협회 신년인사회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원 지사는 이날 오사카 텐노지구 통국사 내 재일본제주 4·3희생자 위령비를 찾아 헌화하고 참배했다.

원 지사는 "위령비를 건립하기까지에 담긴 기억, 평화, 계승이라는 의미를 가슴 깊이 새겨 제주도민과 함께 기리겠다"며 "4·3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와 4·3희생자와 유족들에 대한 실질적인 배보상을 통해 희생자와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4·3정신 계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재일본 4·3유족회와 더불어 전국에 있는 유족회와 재외제주도민들이 마음을 합쳐서 앞으로 더 밝은 미래, 더 큰 제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을 합치자"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는 제주도 방문단과 더불어 재일본제주4·3유족회 오광현 회장, 생존희생자 송복희·고춘자·강춘자·이복숙 할머니 및 유족회 관계자 등 50여명이 함께했다.

오사카 통국사 내 제주4·3희생자위령비는 제주4·3 70주년을 맞아 지난 2018년 건립됐다.

이는 재일동포를 주축으로 모인 민간 기부금으로 제작됐으며, 일본 오사카 4·3진실 규명 운동의 성과로 꼽히고 있다.

위령비는 '빛이 되어 하늘로 올라가라'는 의미를 담아, 위령의 뜻이 다음 세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어린이들의 눈높이 높이(70㎝ 높이 8각형 기단 위에 10㎝ 높이 기단 다섯 개, 삼각형의 240㎝ 탑)로 제작됐다.

특히 재일제주인들이 고향의 돌을 만지며 향수를 달래도록 하고자 기단 상부에는 4·3당시 제주도에 있던 178개 마을을 상징하는 돌을 올렸다. 이 돌들은 모두 제주의 마을에서 가져왔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