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설 당일 오후부터 빗방울…27일까지 강풍 동반 비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01.25 11:13
  • 댓글 0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 김포공항발 아시아나 8955편을 타고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귀성객과 관광객들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2020.1.23/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설 당일인 25일 오후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까지 제주에는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 제주도 산지와 남부를 중심으로 비가 시작돼 26일 새벽까지 이어지겠다.

윗세오름과 진달래밭 등 한라산 높은 산지에는 이날 밤부터 26일 새벽 사이 기온이 0도 내외로 떨어지면서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이어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26일 늦은 오후부터 27일까지 다시 비가 내리겠다. 27일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30~80㎜, 많게는 120㎜ 이상이다.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기상청은 26일 오후부터 27일까지 제주에 바람이 초속 10~22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돌풍이 부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 남쪽 먼 바다 등 해상에도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26일 낮에는 풍랑특보가 확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26일 오후부터 27일사이에는 제주공항의 강풍으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