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민주노총 제주 "檢, 비정규직 부당해고 농업기술원 철저히 조사해야"
  •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승인 2020.02.12 12:01
  • 댓글 0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2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도농업기술원 비정규직 노동자 불법파견 검찰고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2020.2.12/뉴스1© News1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2일 "비정규직 노동자를 부당해고한 제주도와 농업기술원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7월 말에 농업기술원으로부터 해고통보를 받은 한 비정규직노동자는 2015년 1월 2일부터 그해 4월 1일까지, 그리고 2016년 1월 4일부터 그해 4월 1일까지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소속으로 농업기술원에서 근무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문제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농업기술원의 업무가 파견법에서 허용하고 있는 업무가 아닐뿐더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노동자 파견사업을 허가받지도 않았다"며 "이같은 불법파견의 이유는 기간제 노동자가 2년을 초과해 근로를 할 경우 무기계약직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이를 회피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들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역행하고 불법을 저지른 제주도와 농업기술원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조사와 함께 불법행위로 드러날 경우 관련자를 엄정 처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