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16일부터 영하권 강추위…한라산에 20㎝ 눈 예보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02.14 14:54
  • 댓글 0
제주지방기상청은 14일 16일부터 제주에 영하권을 기록하는 강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제주지방기상청 제공) /© 뉴스1
16일부터 제주에 영하권을 기록하는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4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으로 16일부터 18일 오전까지 제주에는 비가 내리겠다.

16일 오후부터는 영하 12도 이하의 차가운 공기가 서해상으로 진출하면서 해기차에 의해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중산간 이상 지역에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겠다.

특히 16일 밤부터 17일 오전에는 제주도 산지에 최고 20㎝ 안팎의 많은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있겠다. 중산간에는 3~8㎝, 나머지 지역에도 1~5㎝ 안팎의 적설이 예상돼 교통혼잡과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낮 기온도 16일 오후부터 10도 가량 급격히 떨어지겠다. 이 추위는 18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9일부터는 북쪽으로부터 유입되는 찬 공기의 강도가 약해지면서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

16일부터 18일 사이에는 바람도 초속 10~18m로 강하게 불겠다.

기상청은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예상되니 공항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해야 한다"며 "해상에서도 최고 6m의 높은 물결이 예상되는 만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도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