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시, 중국 자매·우호도시에 코로나 마스크 4만장 지원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0.02.18 14:18
  • 댓글 0
제주시청사 전경 /© News1
제주시는 자매결연을 맺은 계림시 등 6개 중국 자매·우호도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용 마스크 4만장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감염자와 인구 등을 고려해 확진자가 없는 훈춘시와 확진자 수가 적은 래주시에는 각 5000여 장, 그 외 4개 도시에는 각 7500여 장 등 총 4만여장을 이달 중 보내기로 했다.

시는 우호협력도시인 강소성 곤산시가 마스크 등 구호물품을 공급할 수 있는 업체 연결을 요청하는 등 해당 도시들이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지원을 결정했다.

제주시 자매도시는 계림시, 래주시, 우호도시는 곤산시, 양주시, 훈춘시, 의오시 등이다.

제주시와 자매도시인 중국 래주시와 계림시는 각각 1995년, 1997년 자매결연을 맺은 이래, 대표축제 방문, 공무원 파견, 한·중·일 어린이서화교류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를 통해 오랜 기간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

김신엽 시 문화예술과장은 "오랜 우호관계를 이어온 자매·우호도시가 이번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마스크를 지원해 우호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