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코로나19 1차 양성자 정보 담긴 공문서 유출…경찰·제주도 조사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0.02.22 15:15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간이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A씨(22)가 방문한 제주 서귀포시 대형마트가 22일 오전 지정휴점으로 닫혀 있다.2020.2.22/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자의 이동 동선과 정보가 담긴 공문서가 SNS에 유출돼 제주도와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22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서귀포시 확진환자 이동경로'라고 이름붙여진 문서 사진이 SNS와 인터넷커뮤니 등에 빠르게 확산됐다.

이 문서에는 1차 양성자인 호텔직원 A씨(22여)의 16일부터 21일까지 시간대별 이동 동선이 담겼다.

또 A씨가 이동하면서 입었던 옷의 종류와 헤어스타일, 접촉한 인물의 실명까지 적혀 있다.

특히 문서에는 제주특별자치도 로고와 '본 문서는 제주특별자치도 중요문서로 무단 유출은 금지합니다'라는 문구가 쓰여있다.

제주도 역시 이 문서가 공직 내부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고 유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만약 공무원이 유출했다면 공무상 비밀누설죄 혐의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어떤 의도로 유출했는지, 단순실수인지 등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