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디지털성범죄 3년새 4배 증가…"제주판 'n번방' 뿌리 뽑는다"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20.03.26 11:35
  • 댓글 0
BBC 화면 갈무리
최근 ‘n번방’, ‘박사방’ 사건이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제주에서도 디지털성범죄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동 성 착취물 관련 사건이 크게 늘고 있다.

이에 제주지방경찰청이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꾸리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6일 제주경찰에 따르면 도내 디지털성범죄 발생은 2015년 92건에서 2016년 22건으로 감소했다가 2017년부터 다시 꾸준히 늘고 있다.

2017년 15건에서 2018년 35건, 2019년 59건으로 3년새 네 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아동 성 착취물 관련 사건은 2015년, 2016년 1건씩이었으나 2017년 7건, 2018년 9건, 2019년 19건으로 큰 증가폭을 보이고 있다.

이에 지난해에는 도내 디지털성범죄 중 아동 관련 사건이 32.2%를 차지했다.

실제 지난해 11~13세 아동·청소년을 SNS로 유인해 성폭행과 협박 등을 일삼고 불법 성 착취물을 강제로 촬영한 30대 남성이 체포됐다. 해당 남성은 재판에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말에는 제주에 거주하는 한 남성이 텔레그램을 이용해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판매하다가 검거돼 기소의견으로 검차에 송치됐다.

제주지역 디지털 성범죄 검거 현황을 보면 지난 5년간 일반 성 착취물 172건, 아동 성 착취물 29건 등 총 201건의 사건이 덜미를 잡혔다. 검거된 피의자 수는 190명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90건·86명, 2016년 19건·18명, 2017년 13건·11명, 2018년 26건·16명, 2019년 53건·59명이다.

이와 관련 제주경찰은 26일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해 올해 말까지 9개월간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제주지방경찰청 전경. 2015.11.17.© News1 이석형 기자
특별수사단의 단장은 우철문 차장이, 부단장은 수사과장과 여성청소년과장이 맡고 9개 유관 부서로 구성됐다.

특별수사단은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하고 트위터 등 글로벌 IT기업과의 국제공조를 강화해 엄정 수사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피해자들이 느낄 고통을 헤아려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불법 성착취물의 신속한 삭제 및 차단, 피해자 지원체계 강화 등도 추진한다.

수사과정에서의 2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와 수사관 대상 성인지 감수성 교육도 실시한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