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구의역 젊은 꿈 진 자리, '메모꽃'이 피어났다.
  •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방은영 디자
  • 승인 2016.06.02 17:00
  • 댓글 0
PREV
NEXT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소년에서 이제 막 청년이 된 김모군은 지난달 28일 구의역에서 푸른 미래를 펼칠 새도 없이 세상을 떠났다. 하청에 재하청,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SEOUL METRO(서울메트로)'라는 문구는 지켜지지 못했다. 수많은 이들이 구의역 추모 현장을 찾았다. 백발의 구순 노인부터 앳된 중학생까지 추모의 글귀를 남겼다. 뉴스1이 가슴 아린 메모를 모았다.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방은영 디자  ac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방은영 디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