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민주당 제주 "집단 탈당 대표자, 무소속 후보 도운 사람…해당행위"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03.27 11:49
  • 댓글 0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주 미래준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에서 제주권역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은 강창일 국회의원이 발언하고 있다.2020.3.8/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27일 성명을 내고 전날 당원 2100명 명의로 발표된 탈당 성명에 대해 "정당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몇 사람에 의한 탈당시도에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유감을 표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번 집단 탈당 성명을 발표한 서모씨에 대해 "이미 박희수 후보(제주시 갑 선거구 전략공천으로 탈당 후 무소속 출마) 시민선거대책위원 모집에 나선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서모씨는) 해당행위 징계 청원이 들어오자 탈당원서를 제출했다"며 "(서모씨는) 징계 청원이 접수된 뒤에는 탈당이 아닌 징계절차에 들어감을 알고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또 "이번에 접수된 상당수의 탈당원서에 서명이 누락돼 있는 등 본인이 직접 탈당원서를 작성하지 않은 정황이 포착돼 중앙당의 유권해석과 변호사를 통한 법적 자문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번에 접수된 탈당원서는 당의 규정에 따라 정확한 확인 절차를 거친 뒤 처리할 예정"이라며 "우리 당의 당적을 갖고 타 후보를 돕는 행위는 명백한 해당행위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번 일을 계기로 모든 당원들이 더욱 단합해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제주다운 제주, 든든한 제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탈당 당원'이라고 밝힌 서모씨 등 2100명은 전날 문제의 성명에서 제주시 갑 선거구에서 이뤄진 전략 공천과 이를 통해 후보가 된 송재호 후보의 최근 TV토론회 망언(평화와 인권이 밥 먹여 주느냐)을 이유로 탈당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은 해당 성명에서 "민주당 지도부는 지금이라도 잘못된 전략공천 철회로 시민과 당원의 짓밟힌 자존심이 회복될 수 있도록 하고, 씻지 못할 망언을 한 송 후보는 그에 걸맞은 책임을 져야 한다"며 향후 탈당운동을 전개할 방침을 밝혔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