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긴급생활지원금, 최대 100만원 일용직 등에 우선 지급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0.03.27 13:55
  • 댓글 0
26일 오전 제주 여행 후 서울 강남구 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 A씨(19·여)가 묵은 서귀포시 표선면 해비치호텔&리조트에 휴업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2020.3.26 /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도가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직업군에게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7일 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코로나 관련 브리핑에서 "기존의 복지와 일자리 지원대책을 보완하는 방향의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단계별로 지원하는 집행계획을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은 여권 자치단체장들을 중심으로 제기된 재난기본소득을 제주 여건에 맞게 적용한 지원금이다.

1단계 지원 대상은 이번 경제위기로 직장을 잃은 실직자와 일용직 근로자, 생업을 잃다시피한 특수고용근로자, 매출이 급격히 감소한 택시기사와 전세버스 기사, 관광가이드 등의 프리랜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이다.

이들은 기존의 공공복지제도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현행 각종 융자지원제도에서도 소외된 '지원 사각지대'로 꼽힌다.

지원금은 최소한 50만원 이상에서 최대 100만원 안팍이며 3회 이상 지급한다는 구상이다.

이달 정부의 국비 지원과 내부적인 재원 검토 등을 통해 다음달 초에는 지원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원 지사는 "처음에는 일단 수백억원의 재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채무를 발행하지 않더라도 동원할 수 있는 예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