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 '72주년 제주4·3 추념식' 유족 등 150여명 참석 간소하게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0.03.29 12:09
  • 댓글 0
2019년4월3일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4·3 71주년 추념식이 열리고 있다.2019.4.3/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72주년 제주 4·3 추념식은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강력한 방역대책을 세워 봉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이번 추념식은 150여 명의 유족 및 관계자들만 참석해 간소하게 치러진다.

앞서 제주도는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행사 진행 관계자 등을 제외한 감염병 취약계층(65세 이상 노인 등)의 참석을 제한했다. 이에따라 4·3유족회에서도 65세 이상은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행사 준비부터 종료까지 방역대책을 총괄하는 방역담당관(제주시 건강증진과장)을 지정해 추념식 당일 현장진료소 운영을 담당한다.

방역대책반은 행사장인 추념광장은 물론 화장실 등 출입 왕래가 가능한 평화공원 곳곳을 대상으로 방역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추념식 좌석은 2m를 띄어 배치하고 행사장에 입장하는 모든 참석자를 대상으로는 이중 발열 검사를 한다.

1차적으로 체온계를 통해 발열 검사 후 화상 카메라를 통해 또 한번 온도를 잰다.

주행사장 뿐만 아니라 도민과 유족들이 방문하는 위패봉안실, 봉안관, 행방불명인 표석 등 출입구에도 화상 카메라를 설치한다.

주차장과 평화공원내 출입이 가능한 곳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추모객들을 위한 마스크도 준비한다.

현장진료소에는 의사와 간호사를 각 1명씩 배치하고 코로나 의심자가 나오면 즉시 응급의료기관(코로나 선별진료소)로 이송 할 수 있도록 구급차(2대)도 배치할 계획이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