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7명에게 '새 삶' 주고 하늘나라로 떠난 9살 제주 소년 고홍준
  •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승인 2020.04.07 15:31
  • 댓글 0
지난 6일 뇌사판정을 받은 고홍준군(9)은 7명에게 새생명을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사진은 생전 좋아하던 호른을 들고 있는 고군 모습.(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2020.4.7/뉴스1© News1
“내 아들로 태어나줘서 고마워. 엄마는 앞으로도 홍준이를 사랑할거고 평생 기억하고 있을게. 멀리서 휘파람 소리가 들려오면 네가 오는 거라 믿으며 살아갈게. 사랑하고 고마워.”

휘파람 부는 것을 좋아하던 9살 제주 소년이 7명에게 새생명을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갑작스럽게 뇌출혈로 쓰러져 지난 5일 결국 뇌사판정을 받은 고홍준군(9)은 6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심장, 간장, 신장 등의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고군의 가족은 나누는 것을 좋아하고 의로운 아이였던 홍준군도 동의했을 거라 믿으며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2010년 3형제 중 막내로 태어난 고군은 휘파람 부는 것을 좋아해 멀리서 휘파람 소리가 들려오면 '홍준이가 오는구나'하고 알 수 있을 정도로 흥이 많은 아이였다.

음악적으로도 재능이 많아 화북초등학교 관악부와 화북 윈드 오케스트라에서 호른을 연주했다.

친구들과 축구를 하며 노는 것을 좋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연기되자 연신 친구들이 보고 싶다던 아이였다.

고군이 기증한 심장과 폐, 간, 신장은 6일 또래 어린이 5명에게 이식됐으며 각막도 조만간 대기자에게 이식될 예정이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조원현 원장은 “홍준이가 쏘아올린 생명의 불씨는 7명의 생명을 살렸을 뿐만 아니라 그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도 큰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며 "유가족에게 깊이 감사드리며, 9살 천사 홍준군에게도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