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인수공통감염병 통로될 것"
  •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승인 2020.05.22 10:43
  • 댓글 0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가 22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2020.5.22/뉴스1© News1
제주 제주시 조천읍에 추진되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과 관련해 테마파크 내에 들어서는 동물원이 인수공통감염병의 통로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22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인수공통감염병인 코로나19로 모든 사회가 멈춰섰다"며 "곶자왈에 살아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쫓아내고 그곳에 해외에서 데려온 500여 마리의 동물을 전시한다면 이곳에서 수많은 전염병의 공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반대대책위는 "제주도가 감염병 재앙의 진원지가 될 수 있다"며 "원희룡 도지사는 제주도민을 위협하는 동물원 사업 변경 승인을 당장 불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들은 "원 지사는 공유지였던 선흘2리 곶자왈 중심축에 위치한 사업지를 다시 공유화해 멸종위기 야생동식물의 피난처를 보호할 계획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