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4·3영령 기리는 동백나무에도?"…제주에 새겨진 '전두환'(종합)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05.22 15:50
  • 댓글 0
40년 간 제주도청 민원실 앞 공원에 설치돼 있다가 22일 오전 철거된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한자로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 1980. 11. 4'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이 표지석은 전두환이 제11대 대통령 취임 직후 지방 순회 방문차 제주를 찾았을 당시 설치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2020.5.22 /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도가 40년 만에 제주도청에 있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을 전격 철거하면서 여전히 제주에 남아 있는 전두환의 흔적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주도는 22일 오전 도청 민원실 앞 공원 끄트머리에 있던 한 표지석을 완전 철거했다. 이틀 전 한 시민의 제보를 받고 황급히 뒤집어 놓았던 그 표지석이다.

비자나무 한그루 아래에 박혀 있던 이 표지석 상단에는 한자로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 1980. 11. 4'라는 문구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었다.

이를 최초 확인할 당시 도 관계자들은 상당히 당혹해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록상으로는 이 공원에 역대 제주도지사 명의의 기념식수 표지석만 설치돼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기 때문이다.

국가기록원 자료를 보면 이 표지석은 5·18 민주화 운동을 유혈진압하고 1980년 9월1일 제11대 대통령에 취임한 전두환이 지방 순회 방문차 제주를 방문했을 당시 제주도지사였던 이규이 전 지사가 기념으로 설치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2일 오전 제주도청 민원실 앞 공원에 비자나무 한그루가 덩그러니 서 있다. 이 비자나무는 전두환이 제11대 대통령 취임 직후 지방 순회 방문차 제주를 찾았을 당시 기념수로 식재됐던 것으로 추정된다. 나무 아래에는 한자로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 1980. 11. 4'라는 문구가 새겨진 표지석이 설치돼 있었으나 이날 오전 40년 만에 철거됐다.2020.5.22 /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도는 우선 기념수인 비자나무의 경우 베지 않고 그대로 살려 두되, 표지석을 도청의 한 창고에 옮겨 두는 방식으로 철거했다.

도는 문제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이 대통령 기록물로 지정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만간 행정안전부의 의견을 구한 뒤 폐기 여부 등 최종 처리 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부우기 도 청사관리팀장은 "이미 다른 지역에서도 (전두환 관련 시설물을) 철거하는 분위기가 일고 있고, 무엇보다 국가 공권력에 의한 제주4·3의 아픔을 기억하고 있는 도민 정서를 고려했다"며 철거 배경을 밝혔다.

1984년 5월 24일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개관식에서 전두환이 아내와 함께 비자나무를 기념식수하고 있다.(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이 뿐 아니라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한쪽에 설치돼 있었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역시 지난해 자체 공사 과정에서 사실상 철거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표지석은 전두환이 1984년 5월24일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개관식에서 비자나무를 식수한 것을 당시 박물관 측이 기념하기 위해 설치했던 것이다.

현재 이 표지석은 관람객의 시야에서 벗어난 별도 공간에 옮겨진 상태다.

다만 과거에 대통령 지방 공관으로 쓰였던 현재 제주꿈바당어린이도서관에는 여전히 전두환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상태다.

22일 오전 제주꿈바당어린이도서관 입구에 서 있는 동백나무 아래 한자로 '전두환 대통령 각하 기념식수 1984. 5. 24'라는 문구가 새겨진 표지석이 설치돼 있다. 제주꿈바당어린이도서관은 과거에 대통령 지방 공관으로 쓰였었다.2020.5.22 /뉴스1 © News1
이 곳 입구에 서 있는 동백나무 한그루 아래에는 한자로 '전두환 대통령 각하 기념식수 1984. 5. 24'라는 문구가 새겨진 표지석이 버젓이 설치돼 있다.

이 뿐 아니라 도가 관리하고 있는 도서관 내 '대통령행정박물전시실'에는 전두환이 제주를 방문할 당시 했던 발언과 현장 상황을 담은 사진들이 전시돼 있다. 한쪽에는 전두환이 썼던 지팡이까지 보존돼 있다.

'제주를 얘기한 역대 대통령' 벽면 전시물에는 "하늘에서 내려다 본 제주도는 세계적인 명당임에 틀림 없다"며 "가파도와 마라도를 개발해 외국인이 즐겨 찾는 관광명소로 만들면 좋겠다"는 발언도 적혀 있다.

현장에서 만난 한 지역 주민은 "제주도민에게 동백나무가 어떤 의미냐. 국가 공권력에 희생당한 제주4·3 영령을 기리자는 의미 아니냐"고 따져 물으며 "평소 바로 그 아래 전두환의 이름이 새겨진 걸 지켜보면서 정말 '이건 아니다'라고 생각했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도 관계자들은 "부서 간 논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22일 오전 제주꿈바당어린이도서관 내 '대통령행정박물전시실' 벽면에 전두환이 제주를 방문할 당시 했던 발언이 적혀 있다.2020.5.22 /뉴스1 © News1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