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초당옥수수 새소득작물로 주목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0.06.02 11:04
  • 댓글 0
제주도농업기술원은 4일 한경농협과 한림농협, 제주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과 공동으로 초당옥수수 5만개를 올해 처음으로 출하한다. 농협 관계자와 농가가 초당옥수수 재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뉴스1
제주 '초당옥수수'가 제주 서부지역의 새 소득작물로 주목받고 있다.

제주도농업기술원은 4일 한경농협과 한림농협, 제주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과 공동으로 초당옥수수 5만개를 올해 처음으로 출하한다고 2일 밝혔다.

제주농업기술원 등은 올해 초당옥수수 200만개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초당옥수수는 일반옥수수에 비해 당분 함유량이 20∼30% 높고 수분이 많아 생으로 먹어도 톡톡 터지는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이와 함께 햇과일 출하가 적은 시기에 피부미용과 몸속 노폐물 제거 효과 등으로 최근 웰빙 간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초당옥수수는 재배기간에 높은 온도를 요구하는 작물로 육지부에서는 노지재배 작형으로 재배가 확대되는 반면 도내에서는 3월 터널 재배해 6월 수확하는 조기 출하로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5월말 기준으로 조기 수확이 가능한 터널재배 포전거래 가격은 3.3㎡당 8000원에서 1만원으로 형성되고 있다.

도내 초당옥수수 재배면적은 2015년 20㏊에서 올해 260㏊로 확대됐다. 서부지역의 경우 한경농협과 한림농협에 초당옥수수 공선출하회가 조직되면서 지난해에 비해 1.5배 이상 재배면적이 증가했다.

농업기술원은 "지역농협과 협업해 새소득작목 육성을 위한 품종선발 및 보급, 기술지도 등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