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의회, 제주시장 '적격'·서귀포시장 '부적격' 결론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06.29 18:10
  • 댓글 0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왼쪽)와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제주도의회 제공)© News1
제주도의회 행정시장 예정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29일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에 대한 '적격',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에 대한 '부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우선 안 예정자는 도의회 인사청문특위 위원 7명 전원에게 적격 판정을 받았다.

도의회 인사청문특위는 "안 예정자는 10년 동안의 의정활동 경험과 2년 3개월 동안의 정무부지사로서의 업무수행 경험이 있다"며 "2017년 6월 이미 정무부지사 인사청문회를 거친 바 있다"고 했다.

음주운전 전력에 대해서는 "이미 처벌을 받았을 뿐 아니라 깊이 반성하고 있어 향후 시장직을 수행하는 데 더 엄격한 자기관리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다만 김 예정자는 전체 위원 7명 가운데 4명으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도의회 인사청문특위는 "김 예정자는 32년 간의 행정경험을 갖고 있으나 음주운전 전력, 노형동 건물·농지 관리문제 등 도덕적 흠결이 있다"며 "특히 음주운전의 경우 무관용 원칙이 공직사회의 기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현실을 감안하면 업무수행능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7월1일 제384회 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보고된 뒤 임명권자인 원희룡 지사에게 송부된다. 원 지사는 이를 토대로 최종 임명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음주운전 전력으로 논란을 빚은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왼쪽)와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가 각각 자신의 인사청문회에서 도민 앞에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제주도의회 제공) © News1
한편 안 예정자는 3선 도의회 의원을 지낸 뒤 2017년 7월부터 2년 3개월간 민선 6기 도 후반기 정무부지사로 1차산업 분야 정책을 이끌다 지난해 9월 사퇴했다.

안 예정자는 1998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차량(뺑소니) 혐의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김 예정자는 제주도 관광정책과장과 서귀포시 부시장 등 32년간 공직생활을 해 왔다. 김 예정자도 지난해 말 명예퇴직을 신청해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 예정자의 경우 지난 3월26일 밤 제주시 노형중학교 앞 도로에서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 알코올 농도 0.101% 상태로 자신의 차량을 150m 가량 몰다 가로등과 연석 등을 들이받고 그대로 귀가해 지난 5월 벌금 800만원을 선고받았다.

두 예정자 모두 이번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음주운전 전력에 대해 공식 사과하며 "시민들께 일로써 보답할 기회를 달라"며 거듭 의지를 피력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