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연안에 참조기 치어 2만5000마리 방류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0.07.09 11:11
  • 댓글 0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 News1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참조기 치어 2만5000마리를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포구 연안 해역에 방류한다고 9일 밝혔다.

참조기는 제주도 남서쪽과 중국 상해 동남쪽 깊은 곳에서 겨울철을 보내고, 봄이 되면 난류 세력을 따라 북상해 4~5월쯤 주로 서해안에서 산란을 한 뒤 가을이 되면 남하하는 회유성 어종이다.

제주도 참조기 생산량은 2019년 기준 전국의 36%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추자도에서는 특화 상품으로 꼽히고 있다.

참조기는 대중적 수산물로 꾸준한 소비가 되고 있지만, 중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과 치어 남획 등으로 자원량이 감소해 지난 2010년을 기점으로 어획량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또 민어과 어류의 특성상 수정란 확보와 대량 종자 생산이 어려워 타 어종들에 비해 자원조성이 저조한 실정이다.

이에 해양수산연구원은 어업인 소득증대에 도움을 주기 위해 참조기 치어 방류를 결정했다.

이번에 방류하는 참조기 치어는 해양수산연구원 실내수조에서 어미를 대상으로 광 조절과 호르몬 투여를 통해 지난 4월 수정란을 생산해 사육한 것이다.

방류 후 1~2년 후면 약 20㎝ 크기로 성장해 어업인 소득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참조기를 비롯해 제주도 특산어종 가운데 자원량이 현저하게 감소하는 어종을 대상으로 인공종자 생산기술 개발과 지속적인 방류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