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괭생이모자반 가니 이번엔 중국발 저염분수 걱정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0.07.10 11:16
  • 댓글 0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최근 중국 양자강 유출량이 초당 6만7000톤으로 급증하면서 제주연안에 저염분수 유입이 우려된다고 10일 밝혔다. 2016년 8월 서귀포시 대정읍 동일리 마을어장에서 저염분수 유입으로 활력이 저하돼 육질부가 노출된 소라가 확인됐다. /© News1
최근 중국 양자강 유출량이 급증하면서 제주 연안에 고수온·저염분수 유입이 우려된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중국 장강수문국을 통해 양자강 하구 대통지역 유출량을 모니터링한 결과 지난 8일 기준 초당 6만7000톤이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양자강의 평년 유출량인 초당 4만4000톤에 비해 52% 가량 많은 것이다.

특히 최근 양자강 유출량은 가장 최근 중국발 고수온‧저염분수가 제주 연안에 유입됐던 지난 2016년 초당 6만5000톤을 웃돈다.

제주도는 6월 중순부터 중국 남부지방에 장마전선이 장기간 머물면서 집중호우 등으로 양자강 유출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기상청 전망에 따르면 올해 여름철 평균기온이 1.6도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평년 대비 강한 대마난류의 영향으로 제주 연근해 표층수온이 1도 가량 상승할 것으로 전망돼 양자강 저염분수가 고수온을 동반하면서 더욱 확장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대비 비상상황반을 편성, 제주 서남부 50마일 해역에 대한 광역 예찰조사를 실시한다.

또 고수온‧저염분수가 10마일 해역까지 유입될 경우 마을 어장 해역을 중심으로 상시 모니터링 체제로 전환, 유입 상황을 더욱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연구원 홈페이지와 문자 서비스를 통해 관련 정보를 어업인들에게 신속히 전달한다.

이와 함께 고수온‧저염분수의 이동경로를 예측하기 위해 제주대학교와 공동으로 해양관측정보 모델링을 통한 이동경로 예측시스템을 운영, 고수온‧저염분수의 이동 예측 정보를 수시로 제공하기로 했다.

김문관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장은 "고수온‧저염분수의 변동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올해부터 광역 무인 해양관측장비를 운영,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사전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예찰을 강화하고 어업인들에게 신속하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저염분수는 대량의 담수와 합쳐져 염분 농도가 낮아진 바닷물로, 전복·소라·해삼 등 어패류 피해의 원인이 되고 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