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40년 만에 "미안하다" 찾아온 오빠 용서해준 60대 여동생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20.07.10 11:50
  • 댓글 0
지난 8일 서귀포경찰서 성산파출소에서 여동생 A씨(66)와 오빠 B씨(73)가 40여 년 만에 상봉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주지방경찰청 제공)2020.7.10 /뉴스1© News1
40여 년 전 돈을 빌린 후 사라진 오빠가 찾아오자 과거를 용서하고 가족의 인연을 다시 이어간 여동생의 사연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10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일 서귀포경찰서 성산파출소에서 여동생 A씨(66)와 오빠 B씨(73)가 40여 년 만에 상봉했다.

1980년대 헤어진 후 이날 처음 만남을 가진 남매는 40여 년만의 회포를 풀었다.

당시 오빠 B씨는 동생 A씨로부터 사업자금 용도로 수백만원을 빌렸지만 뜻대로 일이 풀리지 않아 사정이 어렵게 되면서 연락이 끊겼다.

다행히 B씨는 1987년 제주로 입도해 선박 폐선 사업과 농사 등을 하며 자수성가할 수 있었다.

그러나 동생 A씨는 B씨가 노숙자로 지냈을 것이라고 짐작하며 살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번 만남을 위해 성산파출소 측에서 연락이 왔을 때도 오빠 B씨가 살아있다는 소식을 믿지 못해 경찰의 연락조차 보이스피싱(사기전화)이라고 생각했다.

뒤늦게 오빠 B씨가 자신을 찾는다는 말에 경기도 남양주에 살고 있는 A씨가 제주까지 내려오게 된 것이다.

이 자리에서 B씨는 A씨에게 “미안하고 고맙다”고 첫 인사를 건넸으며 A씨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상봉은 성산파출소가 서귀포 성산읍에 거주하는 B씨로부터 “동생이 죽었는지 살았는지 생사만이라도 알고 싶다”는 사연을 전해 듣고 A씨를 수소문한 끝에 이뤄졌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