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대체 왜 또?"…정부 '제주 신규 면세점 허용'에 잇단 반발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07.14 12:59
  • 댓글 0
신라면세점 제주점 입구에 있는 휴업 안내문이 걸려 있다.2020.6.1 /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정부가 제주에 대기업 시내면세점 1곳을 신규 허용하기로 하면서 지역사회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4일 논평을 내고 "지역 공동체가 모두 반대하는 제주에 신규 면세점을 허용하는 기획재정부의 진의가 의심스럽다"며 유감 입장을 밝혔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신규 면세점 허용을 두고 도와 도의회, 소상공인들은 지역 공동체 차원에서 불행한 결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로 반대해 왔다"며 "그러나 기재부는 이를 무시하고 무소불위로 신규 면세점 허용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정부가 향후 2년간 지역 토산품·특산품 판매를 제한하도록 부대조건을 제시한 데 대해서도 "면세점을 통해 지역 특산품을 홍보·판매해 지역과 상생하는 길마저 막아버리는, 지역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인식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기재부는 제주 공동체가 한결 같이 반대하고 코로나 19로 지역상권의 타격이 심한 이 때 회복의 기회를 박탈하는 신규 면세점 입점 허용을 재고해야 한다"며 "과거 적폐정부의 행태를 답습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제주도소상공인연합회도 전날 성명에서 이번 정부 결정에 대해 "상식을 벗어난 결정"이라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제주도소상공인연합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제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사라지면서 기존 시내면세점들이 전면 휴업에 들어가고, (신세계면세점이) 제주 시내면세점 진출을 포기한 상황에서 이번 신규 허용 결정은 비상식적"이라고 꼬집었다.

제주도소상공인연합회는 "정부의 이번 결정은 제주 소상공인 붕괴와 비정규직 일자리 양산을 초래할 것"이라며 "정부는 이번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제주도는 정부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이번 정부의 결정으로 다시 제주 시내면세점 진출에 대한 내부 논의에 돌입한 상태다.

당초 신세계그룹은 정부가 제주에 신규 면세점을 허용할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지난 6월 1일 제주 시내면세점 진출을 위해 지난해 A교육재단과 체결한 제주시 연동 옛 뉴크라운호텔 매매 계약을 취소했었다. 위약금은 20억원이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