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원일♥김유진, 제주서 실신한 남성 응급조치 구조 후 119 인계 '미담'
  •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승인 2020.07.29 08:42
  • 댓글 0
김유진 PD(왼쪽)과 이원일 셰프 / 사진=이원일 셰프 인스타그램 © 뉴스1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 예비부부가 제주도에서 한 생명을 구한 미담이 확산됐다.

이원일 측 관계자는 29일 뉴스1에 "이들 커플이 지난 27일 밤 제주도의 한 식당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남성 분을 도와 119에 인계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손님으로 한 식당을 방문했다가 발작 증세를 보인 남성을 도왔다. 이원일 셰프가 먼저 나서 해당 남성의 기도를 확보하는 등 응급 조치를 했고, 김유진 PD는 남성의 혈액순환을 위해 주무르는 등 이원일 셰프 곁을 함께 했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열애를 인정했으며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오는 8월29일 결혼을 앞두고 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aluem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