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직복직법 제정하라"…공무원노조 전국대장정 돌입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07.30 11:46
  • 댓글 0
3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원직복직 쟁취 전국 대장정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0.7.30 /뉴스1© News1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한 달간의 전국 대장정에 돌입했다.

공무원노조는 3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원직복직 쟁취 전국 대장정'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와 정부, 여야에 지난 20대 국회 임기 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된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의 재추진을 강력 촉구했다.

공무원노조는 기자회견에서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을 위한 투쟁이 5800일을 앞두고 있다"며 "그동안 원직복직의 꿈을 안고 버텨 오던 136명의 동지 가운데 벌써 6명의 해직자가 유명을 달리했고 37명은 정년이 지났다"고 했다.

이어 공무원노조는 "공무원노조 해직자는 공직사회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정부의 탄압과 부당한 징계로 인해 발생했다"며 "특별법 제정은 명예 회복과 현장 복귀를 요구하며 처참한 삶을 살아야 했던 해직자에 대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강조했다.

공무원노조는 특히 미래통합당을 겨냥해 "통합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집권당이었던 2009년 국정원은 공무원노조를 종북세력으로 몰아 지도부를 중징계하도록 부당한 압력을 넣어 공직에서 배제시키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이제는 자신들의 과거를 반성하고 국민 통합을 위한 시대적 소명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무원노조는 "현재 제주에서는 행정시(제주시·서귀포시) 6급 팀장은 사실상 노동조합이 불가능한 심각한 노동탄압이 진행 중이고 전국 17개 시·도 중 최초로 인건비성 경비 삭감까지 이뤄지고 있다"며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에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부산, 울산, 경남, 광주·전남, 대구·경북, 세종·충남, 충북, 강원, 경기 등을 순회한 뒤 마지막 날인 8월27일 청와대 앞에서 간부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한편 공무원노조는 지난 2004년 공무원노조 파업 당시 파업에 참여했던 노조원 136명이 연가 신청에도 불구하고 무단결근 사유로 해직되면서 정부와 국회에 해직자들의 복직과 명예회복을 요구해 왔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