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학교 수도요금 대중목욕탕보다 비싸"…제주도 '추가 인하'에 난색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0.07.30 13:04
  • 댓글 0
제주특별자치도는 학교에서 사용하는 수도요금에 대해 '교육용 요금제'를 신설해 달라는 제주도교육청의 건의를 수용하기 어려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6월3일 오전 제주시 화북1동 오현고등학교에서 제71회 신입생 환영식이 열리고 있다. .2020.6.3/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도내 각급 학교에 부과하는 수도요금에 대해 별도의 '교육용 요금제'를 신설해 달라는 제주교육청의 요구에 난색을 표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도 수도급수조례'에 근거해 가정용, 일반용, 대중탕용, 농축산용 및 산업용 등 4개 업종으로 구분해 수도요금을 차등 부과하고 있다.

또 도내 각급 학교에 부과하는 수도요금에 대해서는 '일반용'을 적용하고 있고, 조례에 따라 30%를 감면해 주고 있다.

하지만 학교에서 한달 200톤의 상수도를 사용했을 경우 톤당 부과요금은 1750원(30% 감면 적용)인 반면 대중탕용은 톤당 750원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10일 제주도 상하수도본부에 학교에서 사용하는 수도요금에 대해 '대중탕용 수준의 교육용 요금제'를 신설해주거나 조례에 따른 감면율을 현행 30%에서 40%로 상향해 줄 것을 공식요청했다.

이에 대해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고려할 여건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제주도교육청에 전달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제주 상수도 요금 현실화율이 전국 평균을 밑돌고 있고 의존 재원 없이는 상수도 시설운영이 어렵다"며 "상수도 수요 증가로 시설투자 비용부담은 가중되고 있지만 부채증가 및 적자 등으로 인해 재정여건이 악화되면서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