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긴 장마 끝나니 이번엔 폭염…제주, '농작물 관리주의보' 발령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0.07.31 13:24
  • 댓글 0
31일 제주도 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역대 최장 장마로 농작물 생육이 저조한 상태에서 또다시 폭염이 지속되면 생육불량과 수량감소 등이 우려됨에 따라 '농작물 관리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이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18년 1월 가뭄에 말라붙은 제주시 구좌읍 일대의 당근밭. 2018.8.13/뉴스1 © News1
제주 기상 관측 사상 가장 길었던 장마에 이어 이번에는 폭염으로 농작물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31일 제주도 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역대 최장 장마로 농작물 생육이 저조한 상태에서 또다시 폭염이 지속되면서 생육불량과 수량감소 등이 우려됨에 따라 '농작물 관리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이날 밝혔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제주는 지난 6월10일 장마가 시작된 후 지난 28일에야 끝나면서 49일을 기록해 1973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가장 길었다.

또한 강우일수는 29일로 2일에 한번꼴로 비가 내리면서 밭작물 침수에 의한 뿌리 장해, 노지감귤 병해 발생 증가, 월동채소 묘종 웃자람 현상 등이 발생하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폭염으로 농작물 발육 부진이 우려되고 잇다.

제주지역은 지난 28일 오전 11시부터 남부 지역을 제외 폭염주의보가 내려졌고 8월 초까지 낮기온 29~33도, 아침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7월10일 전후 파종해 발아가 진행중인 당근은 고온으로 고사가, 참깨는 개화 불량과 종실 비대 지연으로 수량 감소가 예상된다.

양배추, 콜라비, 비트 등 월동채소는 육묘 중으로 장마기간 웃자람 현상이 있어 고온을 접할 경우 생육 불량과 고사 우려가 크다.

또 노지수박은 햇빛 과다 노출에 의한 탄저병, 열과 등이 발생할 것으로 제주농업기술원을 예측했다.

시설(하우스) 감귤은 착색 지연과 호흡 작용 과다로 당 축적 감소 등이 우려된다.

폭염이 장기간 이어질 경우 강한 일사로 토양 내 수분증발을 가속화를 조장시켜 가뭄 현상 발생 가능성이 높다.

허영길 제주도 농업기술원 농업재해팀장은 "긴 장마 이후 폭염 등 고온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사전에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