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규확진 31명, 이라크 2차귀국에 해외유입 23명…지역발생 8명(상보)
  •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
  • 승인 2020.08.01 10:33
  • 댓글 0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명 발생했다. 이중 해외유입 확진자 23명,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8명이었다. 국내발생은 7일째 10명 안팎을 유지 중이다.

또 전날(7월 31일) 귀국한 이라크 내 한국인 근로자들의 2차 귀국으로 이라크발 해외유입 확진자가 14명 발생했다.

1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는 31명으로 나타났다.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4336명이다.

신규 확진자 31명의 신고 지역은 경기 7명, 서울 2명, 부산 1명, 인천 1명, 경북 1명, 검역과정 19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19명 감소한 802명으로 900명대 아래를 유지했다.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는 23명으로, 지난 31일 이라크 내 우리 근로자들의 2차 귀국에 따른 영향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2차 귀국한 이라크 근로자 72명 중 31명이 유증상을 나타냈다.

해외유입확진자의 유입국가는 대륙별로 중국 외 아시아 20명, 아메리카 1명, 유럽 1명, 아프리카 1명이다. 23명 중 19명은 검역단계, 4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인했다. 국적은 내국인 21명, 외국인은 2명이다.

해외유입 국가별로는 이라크 14명, 우즈베키스탄 2명, 필리핀 1명, 러시아 1명(외국인 1명), 파키스탄 1명(1명), 베트남 1명, 폴란드 1명, 브라질 1명, 세네갈 1명 등이다.

국내발생 확진자 8명의 신고 지역은 경기 5명, 서울 2명 등 수도권에서 7명이었고, 비수도권은 경북에서 1명 발생했다.

이날 서울에서는 2명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됐는데, 이들은 감염경로를 확인 중이다.

경기도에서는 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감염경로별로는 해외유입 2명 이외에 Δ홍천 캠핑모임 3명 Δ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 1명 Δ조사중 1명 등이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과 동일한 301명이다. 전체 치명률은 2.1%다. 성별로는 남성 2.47%, 여성은 1.8%를 기록하고 있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 치명률이 24.92%로 가장 높으나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20대로 3620명을 기록 중이다.

누적 의심 환자 수는 157만1830명이며, 그중 153만9216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1만8278명이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  hj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